(주)G-geumgang

나주 옥정들서 벼 직파재배 시연

2017.05.31 11:20

관리자 조회 수:388

나주 옥정들서 벼 직파재배 시연 【친환경농업과】 286-6340
-무논점파로 생산비 10%노동력 23% 절감 기대- 

본격적인 모내기 등 영농철을 맞아 생산비와 노동력을 줄일 수 있는 ‘벼 직파재배 시연회’가 농업인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6일 나주 동강면 옥정들에서 개최됐다.

이날 시연회는 벼 생산비 절감을 위한 무논점파 등 벼 직파재배 기술을 확대보급하기 위한 전국단위 행사로 농협중앙회와 농촌진흥청에서 주관했다.

벼 무논점파 기술은 써레질을 하고 5일 정도 지난 후 물을 빼고 파종기로 5∼7알씩 파종하고 10일 후 물을 대는 것으로 전남지역은 5월 말까지가 파종 적기다.

10a(300평)당 생산비가 일반 기계이앙에 비해 10%(7만 5천 원), 노동력은 23%(2.2시간)가 절감되는 효과가 있으며 벼 수확량은 거의 비슷하다.

김갑섭 전라남도지사 권한대행 행정부지사는 축사를 통해 “농가 인구 노령화 등에 대비, 생산비와 노동력을 줄여야 농업이 경쟁력을 갖고 더 발전할 수 있다”며 “도에서도 생산비 절감 조직을 운영하는 등 저비용 고소득 농업 실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 이어 “이제 농업인도 새로운 농법을 적극 받아들이고 실천해 적은 일손으로 더 큰 소득을 올리길 바란다”고 덧붙였다.

전남지역 벼 직파재배 면적은 지난해 8천700여ha로 벼 재배 면적의 약 5%를 차지하고 있다. 이 가운데 무논점파는 5천700여ha로 매년 늘고 있다. <내용출처: 전남도정뉴스 -보도자료>


2017051601.jpg


2017051602.jpg


2017051603.jpg


2017051604.jpg